PR

PR 보도자료

보도자료press

지엘플러스, 유엔식량농업기구 회의서 친환경 에코팜 소개

관리자 2024.03.28 09:59 조회 88


미생물 전문기업 ㈜지엘플러스가 유엔식량농업기구(FAO) 회의에서 음식물쓰레기 부산물을 활용한 친환경 농산물

생산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FAO는 인류의 식량 안보와 영양수준을 개선하고, 식량 생산 및 분배 효율성을 높여 농촌 주민의 생활 수준 향상을

통해 세계경제발전에 기여함과 동시에 인류의 기아 퇴치를 위해 설립된 유엔조직이다.


지난 3월 6일 열린 이번 회의는 태국 방콕에 소재하는 FAO 아시아 태평양 지역본부 주관으로 진행했다. 

주제는 ‘음식물쓰레기 발효 등을 통한 친환경 퇴비 제공으로 토양 영양 개선하기’였으며 태국, 말레이시아, 필리핀, 

이란, 인도네시아 등 다양한 나라에서 참가했다.


지엘플러스는 회의를 통해 미생물 제제 바리미로 분해된 음식물쓰레기 부산물을 퇴비나 토양개선제로 활용한 경험을

아시아 태평양 지역 국가에 공유하는 의미 있는 기회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 지엘플러스는 전 세계적으로 버려지는 음식물쓰레기의 양은 약 10억톤이고, 그로 인해 발생하는 온실가스는

1700만톤 이상으로 기후 변화를 일으키는 주범이 되고 있음을 알렸다.


음식물쓰레기는 매립이나 매각되어 온실가스를 만들어내거나 각종 악취, 질병을 유발하고 있다. 지엘플러스는 이러한

음식물쓰레기를 미생물을 이용해 분해·소멸시키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미생물이 분해하고 남은 음식물쓰레기 부산물은

토양개선제로 사용한다.


지엘플러스는 꾸준한 연구를 거쳐 음식물쓰레기 부산물이 토양에 이로운 하얀곰팡이, 이스트, 락토바실러스 등 80여 종의

미생물을 만들어내 농작물을 더욱 크고 건강하게 키워낼 수 있음을 알아냈다. 이에 미생물 음식물처리기를 사용하는

소비자들에게 부산물을 수거하고, 수거한 음식물쓰레기 부산물을 이용해 친환경 농작물을 재배하는 에코팜을 운영한다.


에코팜은 지엘플러스 음식물바이오처리기를 통해 발생된 부산물을 재활용해, 화학 비료와 농약을 사용하지 않는 건강한

농산물을 생산 가공함으로써 지구 환경을 지키고 건강한 먹거리로 되돌려주는 지엘 제휴 농장이다. 이곳에서 생산한 농작물은

에코페이몰에서 판매해 자원순환의 싸이클을 만들었다.


지엘플러스는 에코팜에서 수확한 배추를 이용해 김장 나누기 행사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김장은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한국 고유의 문화로 음식물 쓰레기 부산물을 이용해 키워낸 농작물을 김장 나누기

행사를 통해 필요한 이웃에게 나누는 진정한 자원순환 활동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여기서 더 나아가 기술과의 접목으로 탄소중립 플랫폼을 개발했다. 이를 통해 단순하게 버려졌던 음식물쓰레기를 별도의 운송,

처리과정 없이 각 가정에서 소멸시킬 수 있도록 해 2차 탄소배출을 막았다. 또한 그 데이터를 객관적으로 수치화해 탄소중립을

이룰 수 있다.


지엘플러스 김완재 대표는 “FAO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 회의에 참석해 지엘플러스의 자원순환 모델을 소개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며 “회의를 통해 지엘플러스는 현재 생분해플라스틱을 미생물을 이용해 분해할 수 있는 기기를 개발하고 있는 등 앞으로도

쓰레기를 자원화하는데 멈추지 않고 환경을 살리는데 구체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연구·개발을 지속하고 있음을 공유했다”고 전했다.


한편, 지엘플러스는 미생물제제 바라미를 활용한 음식물처리기 사업을 전개하고 있으며, 음식물처리기 업계 유일의 미생물연구소를

보유하고 있다.





정진 기자 peng1@asiae.co.kr